크로스맵

또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

- 에베소서 6:4 -

크로스맵

베토벤의 키스

베토벤의 키스



헝가리의 피아니스트 안도르 폴데스는 어려서부터 피아노를 치기 시작하였지만 그가 피아노를 계속 할 수 있게 된 것은 단 몇 마디의 말 때문이었다.

그는 열 여섯살이었을 때 이미 베를린 필 하모닉과 협연할 정도로 명성이 나 있었음에도 심한 음악적 갈등을 겪어야 했다. 그를 가르치는 음악 선생님과의 견해 차이로 어쩌면 음악을 그만둘지도 모르는 위기가 그에게 닥친 것이다. 그 와중에 그는 리스트의 마지막 제자 중 유일한 생존자인 백발의 피아니스트 에밀 폴 자우어를 만나게 되었다. 노피아니스트와 저녁을 함께 한 자리에서 폴데스는 너무나 감격스러운 나머지 떨기까지 했다.

폴데스는 자우어 앞에서 바하를 연주했다. 자우어가 어떻게 생각할 지 궁금하기도 했지만 폴데스는 영 자신이 없었다. 바하가 끝나고 이번에는 베토벤의 소나타 '비창' 을 연주했다. 폴데스의 정열적인 연주가 끝나자 노피아니스트는 힘겹게 일어나 폴데스에게 다가갔다. 그리고는 그의 이마에 가볍게 입을 맞추었다.

"얘야, 이 키스는 베토벤의 키스란다. 난 네 나이 때 리스트 선생의 제자가 되었다. 어느 날 리스트 선생은 내 이마에 키스해 주시며 말씀하셨다.

'이 키스를 잘 간직해야 한다. 나는 네 나이에 나의 연주를 들은 베토벤으로부터 이 키스를 받았단다. 이 키스는 베토벤으로부터 이어져오는 것이란다.'

나는 리스트 선생의 말을 들으며 언젠가는 이 성스러운 유산을 물려주어야 한다고 생각했단다. 그런데 오늘 이런 기회가 오다니…. 넌 충분히 키스 받을 자격이 있구나."

그 후 폴데스는 기적적으로 위기에서 벗어났다. 베토벤의 키스가 그를 구한 것이다. 그리고 그는 학생들을 가르칠 만큼 나이가 들었을 때 늘 '베토벤의 키스' 를 떠올리며 아이들을 대하려고 노력하게 되었다.


"멋진 칭찬을 들으면 그것만으로도 두 달을 살 수 있다"

-마크 트웨인

댓글 0본인 삭제 0 댓글운영정책
0/300등록
콰이엇타임

하나님께 다가가는 조용한 시간 함께 하면 좋을 은혜를 나눕니다